마이크로소프트, 제니맥스 미디어 인수

EicNGLbXsAYf7BN.jpg

 

마이크로소프트는 제니맥스 미디어를 인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액수는 75억 달러로 한화로 약 9조에 이릅니다.

제니맥스는 자회사인 베데스다가 유명하며 엘더스크롤, 폴아웃, 둠 등의 게임을 개발, 유통했습니다.

앞으로 엑스박스 게임패스에 베데스다의 게임을 추가할 것이며 많은 지원을 할 것이라고 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인수 배경에 대해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를 첫 엑스박스로 출시하기 위해 애썼고 그때부터 지금까지 베데스다와 길게 협력했으며 베데스다는 엑스박스 게임패스를 초기부터 지지해왔다고 전했습니다.

 

베데스다는 인수 후에도 계속 베데스다는 이전과 같은 베데스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전까지 마이크로소프트가 인수한 회사가 엑스박스라는 이름으로 게임을 유통한 것과 달리 게임 유통도 베데스다가 합니다.

베데스다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오랫동안 일해왔고 더 많은 자원을 주기 때문에 인수를 받아들였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토드 하워드 역시 계속 베데스다에 남아 게임을 개발합니다.

 

올해 게임계에서 가장 큰 소식인 만큼 많은 사람들의 눈길이 쏠렸습니다.

비록 베데스다가 예전같지 않다고 하지만 아직도 엘더스크롤과 폴아웃이 가진 힘은 거대합니다.

특히 제니맥스가 경쟁사인 소니의 PS5로 데스루프와 고스트와이어 도쿄를 기간 독점으로 출시하기 때문에 향후 어떻게 될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베데스다가 직접 유통한다는 말을 보면 이후에도 달라지는 것은 없을지도 모릅니다.

엑스박스 원부터 마이크로소프트가 게임에서 소니보다 부족하다는 말을 많이 들어온 만큼 오직 베데스다의 게임을 보고 인수했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같은 게임이라도 PS5에서는 비싸게 사야하지만 엑스박스에서는 일정 비용만 내면 무제한이라면 어디에서 게임을 할까요?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제 23개의 게임 회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차세대 콘솔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겁니다.

 

제니맥스 자회사

- 베데스다 소프트웍스 & 게임 스튜디오(엘더스크롤, 폴아웃)

- 이드 소프트웨어(둠, 울펜슈타인, 퀘이크, 레이지)

- 제니맥스 온라인 스듀티오(엘더스크롤 온라인)

- 아케인(디스아너드, 울펜슈타인, 프레이, 데스루프)

- 머신게임즈(울펜슈타인)

- 탱고 게임웍스(이블 위딘, 고스트와이어: 도쿄)

- 알파 독

- 라운드하우스 스튜디오(프레이, 룬)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