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가, 다양한 플랫폼으로 아틀러스 게임을 내고 싶다

ss_3dba5ab7bf955a8369c37402d59b54e92d88024d.1920x1080.jpg

 

세가 사장인 사토미 하루키는 4분기 발표에서 아틀러스의 게임을 다양한 플랫폼으로 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PC에 아틀러스 게임을 적극적으로 출시하지 않았지만 잠재력을 느껴 페르소나 4 더 골든을 이식했고, 결과는 기대를 훨씬 뛰어넘었습니다.

그런 이유로 여러 플랫폼에 이식, 리마스터, 리메이크 등으로 아틀러스 게임을 출시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페르소나 4 더 골든은 PS 비타로 출시 후 8년만에 PC로 출시했으며 순식간에 100만장이 팔렸습니다.

세가는 3분기 발표에서도 게임이 예상보다 훨씬 더 잘 팔렸으며 예전 게임을 PC와 다른 플랫폼으로 이식하고, 처음부터 PC판을 준비하는 등의 계획도 있다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패키지보다 디지털이 보편화되고 이전보다 PC가 유료 게임 플랫폼의 매력이 커지며 많은 회사가 멀티 플랫폼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