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스트 오브 쓰시마, PS4 오리지널 독점작 중 가장 빨리 팔려

as.jpg

 

소니는 고스트 오브 쓰시마가 소니가 개발한 PS4 오리지널 독점작 중 가장 빨리 팔린다고 말했습니다.

신규 IP인 이 게임은 출시 4개월 동안 500만장을 팔았습니다. 비교할 수 있는 PS4 게임은 호라이즌 제로 던으로 4개월 동안 340만장을 팔았습니다.

신규 IP가 아닌 게임까지 보면 가장 빨리 팔린 PS4 독점작은 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2로 3일 동안 400만장을 팔았습니다. 하지만 5개월이 지나도록 그 이상의 판매량 언급은 없습니다.

 

개발사인 서커 펀치는 깜짝 놀랐다며 게임을 플레이한 사람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습니다.

게임은 PS5로도 플레이할 수 있으며 60프레임을 지원합니다. 차세대 패치는 없어 그래픽 설정이나 로딩에서 큰 변화는 없습니다.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