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일런트 힐 제작자가 소니 재팬 스튜디오를 떠나다

 

사일런트 힐, 사이렌, 그라비티 러쉬 등을 만든 토야마 케이치로가 소니 재팬 스튜디오를 떠났습니다.

그는 보케 게임 스튜디오라는 세웠으며 회사에는 사이렌과 더 라스트 가디언에 참여한 사토 카즈노부, 사이렌과 그라비티 러쉬에 참여한 오쿠라 준야도 들어갑니다.

그는 소니 재팬 스튜디오가 대작을 제작하는데 집중하면서 그가 원하는 소규모 게임을 만들기 어려워지는 등의 이유로 나왔다고 합니다.

보케 게임 스튜디오가 준비하는 게임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