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재팬 스튜디오가 팀 아소비를 중심으로 개편

sie-japan-studio-closing.jpg

 

소니 인터랙티브 엔터테인먼트 재팬 스튜디오가 4월 1일 팀 아소비 중심으로 개편합니다. 팀 아소비는 아스트로 플레이룸을 만들었습니다.

이 게임은 PS5 기능을 경험하기 위해 무료로 제공되었고 무료임에도 평가가 매우 좋습니다.

소니는 아스트로 플레이룸의 인기에 따른 결정이며 하나의 비전에 초점을 맞추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재팬 스튜디오 게임의 외부 제작, 현지화, IP 관리 역할은 플레이스테이션 스튜디오의 글로벌 기능에 집중한다고 합니다.

 

소니의 공식 발표 전에 재팬 스튜디오 직원 대부분이 해고되었다는 소식이 나왔는데 사실로 밝혀진 것입니다.

일부 직원은 팀 아소비로 배치받았고, 일부는 이전에 재팬 스튜디오를 나간 토야마 케이이치의 회사로 이직했다고 합니다.

 

재팬 스튜디오는 삐뽀사루 겟츄, 완다와 거상, 그라비티 러쉬, 낵, 파타퐁, 로코로코 등을 개발했으며 데몬즈 소울, 블러드본, 더 라스트 가디언 등을 지원했습니다.

20년간 다양한 게임으로 소니 퍼스트파티의 한 축을 담당해왔지만 이제는 큰 인기를 얻은 아스트로에만 집중합니다.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