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PERFANTASY Mimesis

인퀴지터가 되어 외계 세계에 질서를 집행하세요. 코드를 따라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결과가 따릅니다. 평온함의 승리.

트레일러 영상 보기 상점 방문하기

게임 정보



Surcutt-P와 Nivrel의 롤플레잉 게임의 해체.
몬스터가 모두 이미 사라졌지만... 당신은 여전히 여기 있습니다.

인류는 새로운 세계를 발견했습니다. 윌리엄 마샬로서, 당신의 임무는 공허와 싸우고 더스트(Dust)에 의해 파편화된 에레이(Erei) 사람들을 연합하는 것입니다. 당신은 인류의 마지막 유해에 대한 희망을 찾을 수 있나요? 그들이 도착하기 전에...

주요 기능:


  • 단순하고 영향력 넘치는 결투 전투 - 전투는 주로 이야기의 일부로 종종 발생합니다.
  • 노가다, 제작, 그리고 다른 시간 낭비 요소의 부재 (최소의 RPG 메커니즘)
  • 흥미로운 캐릭터들과의 진솔환 대화.
  • 기이한 사회의 별난 세상 - 그들의 외계인 관습에 불편함을 느낄 수도, 딱 들어맞을 수도 있습니다.
  • 환경적인 스토리라인을 따라서 반오픈월드를 활공하세요.
  • 탐색은 상황에 따른 단서(미니맵 GPS 없습니다)를 포함함 - 당신을 매달리게 하지는 않을 겁니다.
  • 월드의 무드와 느낌에 집중 - 컷신이나 다른 흐름을 깨는 요소는 드물게 나타납니다.
  • 스토리와 대화에 빈번한 선택들... 이야기에 영향을 줄까요? 물론이죠, 어느 정도는요. 그게 중요한가요?... 음... 벌써 너무 실존적으로 다가가지는 맙시다..
  • 대부분 두 명의... 개인들이 만들었습니다.

공허 항해선을 타고 여행하세요


작전 기지인 당신의 공허 항해선을 타고 에레이(Erei)를 돌아보세요. 거기에서 다음 수를 계획하거나, 다음 주요 임무를 선택하거나 방문할 목적지를 선택하세요 (원할 경우에만요, 필수 탐사 할당량은 없습니다).

스카이라인(Skyline) 시스템에서 점점 더 많은 목적지를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에레이(Erei) 행성은 너무 넓고 천박해서 (첨단 기술에도 불구하고) 여행하는 데 말 그대로 몇 시간씩이나 걸릴 것입니다... 다행히도 당신은 그 동안 잠을 잘 수 있습니다.

팀을 구성하세요


동맹을 맺는 것은 개인적으로나 전략적으로 여행의 중요한 부분입니다. 전문 동료 그룹을 모으세요 - 각 임무에서 당신을 따를 한 명을 고르세요.

주로 대화의 선택을 통해 수수께끼 같은 코르텍스(Cortex)의 사회로 나아가고, 클러스터(Cluster)들 간의 동맹을 중개하세요. 선택들이 중요할까요? 무엇이든 그럴까요? 아무튼 당신은 흥미로운 캐릭터들을 만나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궁극적으로는 당신만이 어떤 종류의 관계와 우정을 만드는지를 결정합니다.

이상함을 탐구하세요


에레이(Erei)는 독특한 장소입니다 - 기괴한 사건들이 그 곳을 콘크리트 블록, 미래지향적인 크롬, 그리고 중세시대 오두막들의 혼합물로 만들었습니다. 반열린 장소들을 여행하면서 과제를 완수하고 에레이(Erei)의 과거에 대한 신비를 밝히세요.

당신 등에 있는 그것은 방패가 아닙니다! 글라이더로 당신은 풍경을 수월하게 가로지를 수 있습니다. 어차피 누구도 뛰고 싶어하지는 않을 거니까요. 성가시는 것들의 주제를 이어가, 노가다는 일절 없고 루팅도 매우 제한되어 있습니다. 당신의 가장 큰 과제는 아마도 각 장소에서 다양한 환경 스토리라인을 탐색하는 것일 것입니다.

몬스터가 없어요? 인간과 싸우세요


때로 위험한 적들이 당신의 앞을 가로막을 것입니다. 버튼 마구 누르는 것 보다 느린 페이스와 상대 수 읽기를 보상하는 결투에 초점을 둔 전술적 전투에서 그들을 물리치세요.

파괴적인 특수 능력과 업그레이드들을 선택하면 전투의 흐름을 바꿀 수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많이 선택하지 마세요. 선택할 수 있는 무기는 여러 가지지만 신뢰할 수 있는 검을 선택하는 것이 더 현명할 것입니다. 다른 무기들은 매우... 실험적일 수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시간은 공허와의 싸움인 주요 목표로 돌아가기로 결정하기 전에 목적 없이 외딴 황량한 풍경을 헤매고 존재에 대한 숙고를 하는 데 보낼 것입니다.









Still here? There is nothing to find beyond this point.


But since you are already present… Join us in this offering we must make…
If it doesn’t make much sense, fear not - it’s not for you, it’s for Them.

Now repeat after me:


Endless desert hiding in darkness.
The sole descendant perished. Illustrious bloodlines fading away. Death without honor. The elders be damned. A mass exodus is sure to follow.
This epoch has concluded …and my journey ends.
Destiny perhaps, the traveler pondered.
First ray of light. The deep blue gently shifting to a crimson hue above the horizon.
A dawn for eternity.
Final rest under the watchful gleam of a million stellar eyes.
Bless his soul.



Very crude. But that’s how they wish it.
Let’s continue…


Shadow behind the pillars of the gate. A mystery. Concrete tower, wires of rust - rather dystopian.
A blurry shape in the corner of a strained eye.
Suddenly a war cry. Safe passage. All lies.
Foe pushed aside. Blade strikes. Rhythm of combat. Streak of red.
A shiny ring hits the ground. A flurry of severed fingers follows.
A grimace of shock. A strand of dark liquid flowing from the exposed vein.
Pandemonium. Until a final scream. Then nothing. Dead don’t speak.
A grim smile in the silence.



They are drawn to the vivid imagery, they favor raw grotesque drama over intricate meaning.
We are almost there…


Hyper drive quiet... system down. Thrusters zero. No protocol to be found. No god either.
Just three lost souls against the vast expanse of space. A dream of exploration.
Then they saw it. Thought to be a myth... a fantasy… but it was right there burning in their eyes.
A sense of divinity. Overwhelming.
Against the code... Strictly forbidden. Tried to stop them, begged them - yet his pleadings had no effect at all.
So it was decided. The breaker made a loud hiss. The last sound before they were swallowed by the black oblivion below.



It’s over.
We have fulfilled our duty.


Triumph in Tranquility.

스크린샷

가격 히스토리

요약 정보

윈도우OS
액션 어드벤처 RPG
영어*
*음성이 지원되는 언어

업적 목록

    -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