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 스펜서, 엑스박스 스칼렛은 가격이나 성능에서 뒤처지지 않을 것

spencer.jpg

 

마이크로소프트는 엑스박스 원의 실수를 차세대 엑스박스에서 반복하지 않을 겁니다.

엑스박스와 게임 부문을 맡은 필 스펜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엑스박스 원에서 얻은 교훈으로 성능과 가격 면에서 뒤쳐지지 않을 겁니다. 이번 세대를 시작할 때를 기억하신다면 알겠지만, 엑스박스 원은 100달러 더 비쌌고, 그래요, 성능도 떨어졌습니다.

시장에서 성공하기 위해 리더십 팀을 꾸려 프로젝트 스칼렛을 시작했습니다."

 

 

플레이스테이션의 판매량과 게임 라인업에 대한 반복된 질문들로 수년간 뒤쳐진 엑스박스에게 시장 성공은 중요합니다.

어느 쪽이든, 스펜서는 앞으로 많은 세대의 엑스박스가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몇 년 전에 논의를 했습니다. '다른 세대로 계속 가고 싶어?' 그래요, 그리고 우리 이후에도 더 세대가 진행될 거라고 생각하냐구요? 아마 그럴 겁니다.

그래서 우리는 올인을 합니다. 프로젝트 스칼렛에 올인하고 있고 경쟁하고 싶고, 올바른 방식으로 경쟁하고 싶어서 크로스 플레이와 하위호환에 초점을 맞추는 겁니다."

 

e9489226-a90a-4043-b29a-08883c57235b.jpg

 

마이크로소프트는 올해 E3에서 프로젝트 스칼렛을 발표했고, 소니는 PS5가 2020년 연휴에 출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스칼렛은 8K, 최대 120fps, 레이 트레이싱, 가변 주사율을 지원합니다. 또, AMD의 젠 2와 RDNA 아키텍처를 기반의 커스텀 CPU와 SSD를 사용하고 있죠.

우리가 기본 내용은 알고 있긴 하지만, 스펜서는 X019에서 더 많은 걸 말할 준비는 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에게 스칼렛이 2개로 나뉘어 나온다는 소문, 엑스박스 원 S, X, 스칼렛이 2020년 콘솔 구매자들에게 많은 선택지가 될지 반복해서 물어봤습니다.

 

"제품 라인업과 운영 방식에 대해 이야기할 겁니다. 저는 우리가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싶지 않다는 신조를 공유한다고 생각합니다."

 

 

스칼렛에 대해 말할 준비가 안 됐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PC 게임에서 어떻게 진행하고 있는지도 알고 싶었죠.

스펜서는 지난 번에 PC 게임 부문은 할 일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스팀에 진출하는 것도 보고, 윈도우 10의 새 엑스박스 게임바도 보고, PC용 게임 패스도 봤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할 일이 더 많아보이네요. 저,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엑스박스 라이브와 디스코드가 더 긴밀히 통합되길 바란다고 확신합니다.

두 회사는 기본 소셜 통합을 위해 협력했지만, 그 이상은 보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스펜서에게 미래에는 디스코드로 엑스박스 라이브 친구와 채팅할 수 있는지, 그 반대도 가능하다고 생각하는지 물어봤습니다.

 

"네, 그렇게 생각합니다. 보이스 코덱이 달라서 좀 더 어려운 일인 것 같습니다. 모두가 같은 백엔드에 있는 전화만큼 쉬운 일이 아니에요.

시간이 지나면 우리 모두에게 이익이 될 거라고 봅니다. 크로스 플레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처럼, 크로스 토크(굳이 용어로 쓰자면) 역시 우리가 집중해야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곧 출시할 구글 스태디아에 관해 엑스박스 게임 패스 서비스 생각도 듣고 싶었습니다. 구글이 스태디아의 구독과 서비스를 개방하지 않는 한 불가능한 것 같지만요.

 

"엑스박스 경험을 다른 곳에도 이용할 수 있게 하고 싶냐구요? 네, 우린 X클라우드나 다른 것들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완전한 경험이어야 합니다."

 

스태디아에 마인크래프트, 포르자, 헤일로 등이 개별적으로 나온다는 의미는 아니지만, 엑스박스의 모든 것을 제공할 능력이 있어야할 겁니다.

 

"플랫폼에 그런 게 있는 걸 생각하기 어렵고... 현재의 PC나 전화의 개방된 플랫폼보다 더욱 폐쇄적입니다."

 

출처: The Verge

댓글을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