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모든 플랫폼에 게임 패스를 내고 싶다

xbox-game-pass-ultimaate.jpg

출처: Gamereactor

 

마이크로소프트는 게임 패스라는 구독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게임계의 넷플릭스라는 말처럼 매달 일정 비용을 내면 최신 게임을 포함한 수많은 게임을 즐길 수 있는데요.

처음에는 자사 콘솔인 엑스박스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지만, 최근에는 자사 PC OS인 윈도우에서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게임스컴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게임 서비스 책임자인 벤 데커는 모든 플랫폼에서 게임 패스를 서비스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장기적인 목표로, 모든 플랫폼에서 게임 패스를 보고 싶습니다.

현재 구체적인 계획은 없지만, 정말 모든 곳에서 게임 패스를 보고 싶습니다.

 

엑스박스를 맡고 있는 필 스펜서도 같은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 콘솔을 뛰어넘어 PC, 모바일, 플레이스테이션, 닌텐도 스위치에서도 게임 패스를 서비스하고 싶어합니다.

수많은 기업을 인수하는 것도 게임 패스 독점작으로 가입자를 늘리려는 목적입니다.

소니와 닌텐도가 자사 콘솔의 독점작으로 사람을 모은다면, 마이크로소프트는 경쟁사의 콘솔 이용자조차도 자사 서비스를 이용할 고객으로 보고 있습니다.

 

 

댓글을 작성해주세요.